Banner.jpg
WebBanner.jpg
Kokos.jpeg

CHCH “쓰레기 시설들 정상 운영한다”

May 13, 2020

재활용과 매립용, 그리고 녹색 쓰레기 등을 개인이 직접 가져다 버릴 수 있는 처리장(transfer station)들이 록다운이 2단계로 내려가면서 다시 문을 연다. 크라이스트처치 시청은 오는 5월 14일(목)부터, 3단계 경보 하에서는 예약으로만 접근이 가능했던 관내 4군데의 처리시설들을 ‘코로나 19’ 사태 이전과 마찬가지로 정상적으로 다시 운영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파크하우스(Parkhouse) 로드와 브롬리(Bromley), 스틱스 밀(Styx Mill ) 처리장들은 휴일 없이 주 7일간 오전 7시부터 오후 4시 30분까지 문을 열며, 뱅크스 페닌슐라(Banks Peninsula)의 배리스 베이(Barry’s Bay) 역시 동계 시간표에 맞춰 운영된다. 
또한 시청 관계자는 가정용 쓰레기는 지금과 마찬가지로 정해진 요일에 정상적으로 수거한다면서, 다만 윌리빈간 사이를 50cm 이상 띄어주고 주차된 차량들과도 일정한 간격을 유지해주기를 당부했다.


관계자는 이와 함께 재활용 쓰레기 처리공장도 정상적으로 가동한다면서 이에 따라 주민들은 재활용 쓰레기 수거 역시 기준에 맞춰 분리해주도록 요청했다.
이처럼 ‘코로나 19’ 경보가 2단계로 내려가면서 쓰레기와 관련된 각 지방자치단체들의 행정도 대부분 사태 이전과 같이 정상적으로 돌아가게 됐다.
크라이스트처치에서는 직원들의 안전과 인력 문제, 그리고 재활용 쓰레기 제품의 판로 문제 등으로 인해 한동안 재활용 처리공장의 정상 운영이 불가능해지면서 매립용과 함께 이를 처리하기도 했었다. 한편 시에서 운영하는 재활용품 판매장인 블레넘(Blenheim) 로드에 자리잡은 ‘에코숍(EcoShop)’도 다시 문을 열게 된다. [코리아리뷰]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Please reload

​뉴스 카테고리
Please reload

​최신 뉴스
Please reload

  |  뉴스  |  벼룩시장  |  구인구직  |  상호록  |  독자게시판  |  About Us

Copyright © 2018 Korea Revie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