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nner.jpg
WebBanner.jpg
Kokos.jpeg

동물원 식구들 “사람들이 그리워요”

May 13, 2020

크라이스트처치의 한 동물원이 ‘코로나 19’ 경보로 문을 닫게 되자 한 직원의 가족들이 자진해서 동물들과 록다운 기간을 함께 지냈다.
주인공은 헤어우드(Harewood)에 있는 ‘윌로우뱅크(Willowbank) 와일드라이프 리저브’의 커스티 윌리스(Kirsty Willis) 총괄 매니저.
최근 언론과 인터뷰를 가진 그녀는, 지난 3월말에 록다운이 눈앞에 다가오자 각각 15살과 11살 그리고 6살인 3명의 자녀들과 함께 동물원에서 격리된 채 지내기로 결심했었다고 전했다.


윌리스 매니저는, 이후 지금까지 한 달 이상을 동물들과 함께 지내오던 가족들이 이번 주에 경보 단계가 내려가면 동물원을 다시 찾아올 손님들을 맞이할 생각에 기뻐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동안 동물들 중에서 너무 많은 풀을 뜯어먹었던 포니(pony) 한 마리를 보살피기 위해 수의사가 한 번 다녀갔던 것을 제외하고는 동물들 모두 건강하게 격리 기간을 보냈다.


그러나 평소 사람들과 가까이 지내면서 교감을 나눠왔던 동물들은, 갑자기 인적이 끊기고 주변 소음까지도 조용히 사라져 이상하게 여기는 모습들을 보이기도 했다고 그녀는 전했다.
특히 이 동물원은 크라이스트처치 공항 가까이에 위치해 평소 이에 따른 소음도 작지 않았었는데 항공기 운항마저도 크게 줄어들면서 주변이 더욱 더 조용해진 상황이다.
그동안 일부 직원들은 동물들을 돌보고자 매일 출근했으며 이들 격리된 가족들과도 대화를 나눴다. 매년 12만명이 찾는 것으로 알려진 이 동물원은 당분간 많은 손님들이 찾아오리라고 기대하면서 개장을 한창 준비 주이다. [코리아리뷰]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Please reload

​뉴스 카테고리
Please reload

​최신 뉴스
Please reload

  |  뉴스  |  벼룩시장  |  구인구직  |  상호록  |  독자게시판  |  About Us

Copyright © 2018 Korea Revie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