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nner.jpg
WebBanner.jpg
Kokos.jpeg

‘사회적 거리두기’ 어려웠던 주말

May 13, 2020

록다운 경보가 3단계로 내려간 뒤 두 번째로 맞이했던 지난 주말에도 대도시 주변의 해변이나 공원에는 인파가 몰렸다.


5월9일(토) 아침부터 맑은 가을 날씨가 이어지면서 오클랜드의 미션 베이나 웰링턴의 리알 베이, 그리고 크라이스트처치의 섬너 해변 등은 대중적인 장소들이 많은 사람들로 혼잡을 이뤘다.
이에 따라 보건 당국은 차츰 진정되어 가는 ‘코로나 19’ 바이러스가 다시 확산될까 크게 우려하는 가운데 경찰관들 역시 또다시 바쁜 주말 하루를 보냈다.
이번 주에 경보가 다시 2단계로 한 계단 내려갈 예정인 가운데 이날 시민들은 특히 가족 단위로 나서 낮 최고기온 20C 정도의 상쾌한 날씨 속에 산책이나 야외 활동들을 즐겼다.
그러나 너무 많은 사람들이 한꺼번에 같은 장소에 몰리면서 비좁은 산책로나 해변 등지에서는 이른바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을 지키는 것이 쉽지는 않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시민 대부분들은 의식적으로 서로 간격을 유지하는 등 이를 지키려는 모습들이 보였다고 언론들은 전했다.
당일 웰링턴이나 크라이스트처치 해변에서는 수십명이 서핑을 즐겼으며 또 많은 이들이 수온이 낮은 데도 불구하고 바닷물에 몸을 담그는 모습들이었다.
순찰에 나선 경찰관들은 가족 등 같은 일행이 아닌 경우에는 서로 거리를 두고 앉도록 지도하기도 했으며 일부는 경고를 전하기도 했다. (사진은 섬너 해변) [코리아리뷰]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Please reload

​뉴스 카테고리
Please reload

​최신 뉴스
Please reload

  |  뉴스  |  벼룩시장  |  구인구직  |  상호록  |  독자게시판  |  About Us

Copyright © 2018 Korea Revie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