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벼룩시장  |  구인구직  |  상호록  |  독자게시판  |  About Us

Copyright © 2018 Korea Review

Banner.jpg
WebBanner.jpg
Kokos.jpeg

담배 한 개비 $ 2 시대 도래

January 3, 2020

해가 바뀌면서 관련 세금이 또 올라 담뱃값이 한 개비당 2달러에 가까워졌다. 
뉴질랜드 정부는 오는 2025년까지 국내 흡연 인구 비율을 5% 미만으로 낮춰 금연국가를 만들겠다는 목표 하에 5년 전부터 담배에 붙는 세금을 지속적으로 인상하고 있다.  
이에 따라 매년 1월이면 세금이 오르며 담뱃값도 덩달아 인상되는데, 통계국 자료에 따르면 2018/19년에도 담뱃값은 7.7%가 인상돼 한 갑에 38달러 수준까지 도달했다. 
금년에도 세금으로 11% 이상 담뱃값이 자동적으로 인상됐으며 이에 따라 25개비들이 궐련 한 갑의 가격이 40달러를 넘어서게 됐다. 


그러나 이처럼 담뱃값이 계속 오름에도 불구하고 관련 기관들의 통계에 따르면 여전히 뉴질랜드 인구의 12.5%, 즉 인구 8명 중 한 명은 흡연자인 것으로 나타났다.  
나라 전체적으로 볼 때는 흡연자 숫자가 계속 줄고는 있지만 특히 상대적으로 흡연 인구가 많은 마오리들은 유럽계를 포함한 전체 흡연자 감소 추세보다는 느리게 줄어드는 실정이다.  


금연 관련 전문가들은 특히 소득 수준이 낮을수록 흡연 인구가 많고 이는 결국 담뱃값이 오르면서 가난한 사람들을 경제적으로 더욱 궁핍하게 만드는 악순환이 이어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같은 현실은 이웃 호주에서의 연구를 통해서도 확인됐는데, 저소득층에서는 값이 오르면 많은 이들이 담배를 일단 끊지만 결국 다시 담배를 찾는 경우도 다른 계층에 비해 상대적으로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에 따라 금연 전문가들은 정부가 값을 올려 저소득 흡연자들을 징벌하는 방식이 아니라 세금으로 거둬들인 돈을 더 효과적으로 배분해 습관을 바꾸는 방향으로 사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뉴질랜드 암협회(Cancer Society)에 따르면 전국에는 현재 데어리와 슈퍼마켓, 주유소 등 담배 판매점이 모두 8000여 곳에 달한다.


이들 판매점들 중에서 저소득층 거주 지역의 판매점 숫자가 고소득층 지역보다 4배나 많은데, 협회 주장에 따르면 태평양 제도 출신과 마오리들의 흡연률은 각각 21%와 31%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같은 실정에서 암협회 측은, 금연국가를 달성하기까지 이제 겨우 5년 남았다면서 담뱃값 인상과 더불어 판매점 숫자 자체도 대폭 줄일 것을 정부에 요구하고 있다.   
한편 담뱃값이 또 오르면서 이를 노리는 담배 판매점들에 대한 강도 범죄도 이전보다 늘어날 것으로 보여 판매점들 중에서도 특히 데어리 주인들의 우려가 커졌다.

 
데어리 협회의 한 관계자는 정부는 담배 연관 세금으로 연간 20억 달러나 걷어가면서 판매점들 안전에는 신경도 안 쓴다면서 이에 대한 정부의 지원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코리아리뷰]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Please reload

​뉴스 카테고리
Please reload

​최신 뉴스
Please reload